새로운 삶 diary

대학원 생활을 마치고 새 직장에서 일하고 나서부터 완전히 다른 라이프 사이클을 가지게 되었다.

보통 8시 전후에 일어나 씻고 준비한다. 9시에 회사에 출근한다 (회사와 집은 차타고 10분 거리). 회사에 출근해서 일하다가, 점심 시간 (12시)이 되면 잠시 집에 와서 와이프하고 점심을 먹고, 아기랑 조금 놀아주다가 다시 회사에 간다 (1시). 다시 회사 일 하다가 6시가 되면 집에 간다. 

집에 가면 아기랑 산책을 하고 7시 정도에 저녁을 먹는다. 저녁을 먹고 아기랑 또 1시간 넘게 놀아주다보면 9시가 넘게 되는데, 그 때가 되면 아기를 재우기 시작한다. 한 밤 10시쯤 되면 아기가 자기 시작하는데, 그 때부터 회사네트워크 원격 접속을 해서 회사 일을 하던지, 내 개인적인 일(박사 때 남은 결과물 가지고 저널 쓰기 등등)을 하던지 그러다가 새벽 1시 쯤 되면 잠을 자러 들어간다.

그리고 주말엔 당연히 회사에 가지 않는다.

허구언날 월화수목금금금 하며 밤 12시 이전에 퇴근하지 않는 삶을 살며 대학원 생활을 했는데, 그 과정이 끝나고 갑자기 사람답게 살게 되니까 아직도 적응을 못하고 있다.

그래도 이제 교수의 메일에 가슴 졸이지 않으며 살아도 되고 (학교를 떠나면서 가장 먼저 한 일이 핸드폰 VIP 목록에서 교수 이름을 지운것이다), 스스로를 갉아먹는 삶에서 해방이 되니 얼마나 행복한지 모르겠다.

육아가 쉬운것만은 아니지만, 그래도 아기랑 함께 놀아주는 것은 좋다. 하루하루 점점 친하게 되는게 눈에 보이고..적어도 이 페이스를 유지한다면, 얘는 15년 후 사춘기가 되었을 때 "아빠가 지금까지 해준게 뭐있어!" 하면서 대들지 않을 것 같기도 하고 ^^;;

한국에 계속 살았으면 내가 과연 아이를 키울 염두를 냈을까? 물론 모든것이 가정에 근거한 일이지만, 회사에 가봤자 맨날 밤 9시 넘어서 아기가 잘 때 들어오는 삶을 계속 했었을 듯 싶은데.. 아빠 얼굴 기억 못하는 얘를 키우느니 차라리 딩크 족이 되거나 아니면 독신으로 내 삶을 즐기면서 살았을 듯 싶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