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 이야기 diary

지난 4월 1일에 지원했던 H1B 비자(취업비자)가 추첨에서 뽑혔다는 소식을 변호사로부터 들었다. 안그래도 추첨에서 떨어지면 어쩌나 걱정을 했었는데, 참으로 다행스러운 일이다.

조금 더 첨언을 하자면, 미국에서는 매년 4월 1일부터 취업비자 지원서를 받기 시작한다. 매년 배정된 취업비자의 개수는 총 8만5천개에 달하는데, 항상 할당량의 몇배에 달하는 지원자들이 지원하기 때문에 4월 7-8일 정도 되면 지원서 받는 것을 중단한다. 그래봤자 이미 20만개 정도 되는 지원서가 쌓여있기에, 이제 컴퓨터 추첨을 돌려서 8만5천명의 지원자를 뽑는다. 100% 운빨이며, 만에 하나 떨어질 경우 다음해를 기약하거나 다른 방법을 찾아봐야한다.

그랬던 취업비자인데 추첨이 되었다니 다행스러울 수 밖에- 안그래도 요새 인도얘들이 너무 많이 지원해서 경쟁률을 높여놓은지라 한국인들도 H1B에 많이 떨어진다는 소식을 들었는데, 참으로 다행스러운 일이다.


말 나온김에 비자에 대해서 더 이야기를 해보자. 외국인으로서 타국에 살아간다는 것은 필수적으로 신분 문제를 동반한다. 마치 조선시대에 사는 것처럼 나에게 해당하는 신분이 있으며, 그 신분에 따라 내가 할수 있는 행동에 제한이 가해진다. 

1. F-1 비자 (학생비자)
처음 미국에 왔을때 내 신분이다. 학생비자이기 때문에 공부 하고, 돈 쓰는 것만 할수 있지 직장을 잡아 돈을 벌 수는 없다. 말 그래도 졸업 하면 너네 나라 돌아가라는 말이다. 하지만 내가 한국 국적을 가졌기에 다른 나라 학생들보다 불이익은 없었다는 점 역시 강조하고 싶다. 예를 들어 중국인 학생이거나, 미국하고 사이가 안좋은 이란 학생일 경우, F-1 비자는 single-entry (단수비자)가 된다. 이게 무슨 말이냐면, 비자는 일회용일 뿐이며, 미국에 재입국을 하기 위해서는 매번 대사관에 인터뷰를 다시 하고 비자를 재발급 받아야 한다는 말이다.

예를 들어, 나 같은 경우 한국에 급한 일이 있는 경우 잠시 한국에 방문하고 다시 미국에 돌아가는 것에 전혀 제약이 없지만, 중국인이나 이란사람의 경우 훨씬 까다롭다. 모국에 가는 것이야 문제가 없지만, 다시 미국으로 돌아오기 위해선 대사관 인터뷰를 다시 해야하고 비자를 다시 받아야한다. 인터뷰를 해서 비자가 금방 나오는 것도 아니다. 한국은 1주일만에 비자가 나오지만, 중국인 친구의 경우 1달, 이란 친구의 경우 6개월을 기다려야 한다고 하더라. 특히 이란 사람의 경우 이러한 문제 때문에 졸업할때까지 모국에 아예 안간다고 ㅠㅠ 대학원 박사과정을 시작하면 5년 정도 있어야 하는데 5년동안 가족 얼굴도 못보게 되는 셈이다.

2. F-1 비자 + SSN (사회보장번호)
앞서 F-1 비자는 일을 하고 돈버는 것이 불가능한 비자라고 말했지만 예외가 있다. 대학원생의 경우 지도교수의 랩에 소속되어서 일을 하거나, 수업 조교를 하면서 학비감면을 받고 일정량의 생활비를 받는 것이 가능해진다. 월급을 받게 되면 당연히 세금을 떼게 되고, F-1 학생은 SSN이라는 것을 받게 된다. 우리나라로 치자면 주민등록번호라고 할 수 있겠다.

SSN이 있고 없고는 정말 천지차이라고 할 수 있다. 우선 SSN이 없으면 나의 identity를 증명할수가 없다. 예를 들어 아파트 렌트를 구할때도 나의 SSN을 물어보고 내가 어떤 사람인지 체크하는데, 만일 없다고 할 경우 디파짓을 더 많이 내야하고 심할경우 리싱 오피스에서 내가 렌트 구하는 것 자체를 거부할수도 있다. 내가 불법체류자인지 아닌지 확인할 수가 없으니까- 핸드폰을 만들때도 SSN을 물어보고 통장을 만들때도 SSN을 물어보고.. 쉽게 비유하자면 주민등록번호 없이 살아가는 꼴이다.

3. F-1 비자 + SSN + CPT
해외에서 대학원 생활을 하면서 참 좋다고 느낀 점은 인턴을 할 기회가 많다는 것이었다. 물론 지도교수 성향에 따라 인턴을 갈수 있어도 못가는 경우가 참 많지만.. 나는 불행인지 다행인지 지도교수가 창립한 회사에서 인턴을 오래~하게 되었다. 

F-1 학생이 인턴을 하기 위해서는 번거로운 절차를 겪어야 한다. F-1은 원래 돈을 버는 것이 불가능한 비자이기 때문- 인턴을 하기 위해서 학교로부터 CPT라는 것을 발급받아야 하는데, 인턴하고자 하는 회사 사장의 싸인, 지도교수의 싸인, 국제처의 싸인, 학과 사무실의 싸인, 학과장의 싸인...아무튼 여기저기서 받아야 하는 서류가 3-4개 정도 된다. 다 받는데만도 며칠 걸리고.. 아무튼 우여곡절끝에 CPT를 발급받게 되면 인턴을 할수 있게 된다. 물론 그래봤자 영원히 인턴을 할 수 있는 것은 아니고 3-4개월 밖에 못한다. 만일 CPT기한이 만료된 뒤에 계속 인턴을 하고 싶을 경우, CPT를 재발급 받아야 하며, 또 싸인받으로 학교 방방곡곡을 돌아다녀야 한다.

나 같은 경우는 인턴을 일반적인 경우보다 훨씬 오래 했는데, 4개월 마다 CPT받으러 난리친 것을 생각해보면...휴;;

4. F-1 비자 + SSN + OPT
졸업을 하거나, 졸업을 앞둔 학생이라면 1년에 한해서 정식으로 직장을 잡아 돈을 벌 수 있는 것이 가능하다. 이게 OPT이다. 앞에서 CPT받는 것이 번거롭다고 했지만, OPT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 OPT를 받기 위해서는 정식으로 이민국에 서류를 제출해야하는데, 싸인받는 것은 물론이고, 여권사진도 새로 찍어야 하고, 제출해야하는 서류 두께가 작은 책자 급이다.

더 큰 문제는 OPT를 발급될때까지 3개월이 걸린다는 사실이다. 만일 학생이 덜렁대다가 졸업이 내일인데, OPT를 신청한다면 학생 비자가 만료 된 후에나 OPT를 받을수 있다는 이야기가 된다. 중간에 붕 뜬 기간에는 불법체류자가 되는 꼴인데.. 이런일을 방지하기 위해서 OPT신청을 놓친경우 졸업을 한학기 미루게 되는 불상사가 발생하게 된다.

이렇게 1년 정도 OPT 생활을 하면서 취업비자도 신청하게 되고, F-1비자 생활을 만료하게 된다.

이방인으로서 살아가면서 겪게되는 가장 큰 문제가 신분문제인 듯 싶다. 항상 신경을 써야하고, 혹시나 깜박하면 체류신분 자체에 큰 문제가 생길 수도 있으니.. 설마 이민국이 알겠어? 하면서 학생 비자 상태에서 알바하다가 걸려서 큰 문제가 생긴 케이스가 한 두명이 아니다. 떨어지는 낙엽도 조심하면서 아슬아슬하게 사는 것이 신분문제 해결 안된 이방인의 삶인듯- 



덧글

  • 붕숭아 2018/05/18 05:47 # 답글

    어디 계시는진 몰라도 저는 뉴욕 (맨해튼 그런쪽 아니구..ㅠㅠ)에 있는데, non-profit organization에 취직되서 다행히 추첨 없이 H1B 바로 받아서 지금 영주권 프로세싱중이예요. 심지어 STEM도 아니라 진짜 럭키했다는..ㅠㅠ
    추첨 통과하신거 축하드려요!!!

    남의 나라 살기가 쉽지 않더라구요..ㅎ 그래서 참 살고싶은 나라에 태어나는것도 정말 큰 복이라고 생각하게 되는 요즘이예요.
  • 에타 2018/05/18 06:17 #

    저는 메사추세츠 살아요 ㅎㅎ 보스턴에서 한 40분 정도 떨어진 거리에 ㅎㅎ 뉴욕 사신다니 나름 가까이 사시네요 ㅎㅎ 그나저나 추첨없이 바로 H1B나오셨다니 대박입니다 ㅎ 그런 제도가 있는줄도 몰랐어요 ㅎㅎ 영주권 프로세싱 중이라니 부럽네요 ㅎ 저도 어서 그 단계가 오기를..ㅋ
  • 2018/05/18 22:10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8/05/19 03:11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8/05/18 09:12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에타 2018/05/18 21:50 #

    에고 그런 일이 있었군요 ㅠ 안타깝네요 ㅠ H1B 비자가 되고 안되고가 운에 의해 결정되는지라 충분히 발생할 수 있는 일 같아요. 특히 요새는 인도얘들이 중복지원, 삼중지원 해서 경쟁률을 더 높이는 바람에 더 힘들어지는 듯 하네요 ㅠ
  • prohibere 2018/05/18 17:05 # 답글

    되게 특이한 케이스 인데 비자가 석연치 않은 이유로 거부되기도 하더라구요. 친구의 형님 이야기인데 미국 유학생활 중 한국 군 문제로 귀국, 군생활을 마친뒤 유학생활을 이어가려 했으나 비자가 거부됨.
    결국 학업을 포기했다는 슬픈 전설이(...) 처음엔 뭔 소리야 테러리스트도 아니고 왜 거부돼? 했는데 실제 사례가 있으니 할말이 없더란..변호사까지 쓰고 생 난리를 첬는데도 결국은 돌아가지 못했다 카더랍니다.
  • 에타 2018/05/18 21:54 #

    비자 인터뷰라는 것이 순전히 심사관에 따라 결정되는지라 그런 일도 종종 일어난다고 들었어요. 참 황당하네요. 자세한 사정은 들어봐야 알겠지만 복학도 못하게 막는 것은 좀 아닌것 같습니다. 특히 이런 일이 발생하면 변호사도 별 쓸모 없는 경우가 태반이더라구요 ㅠ
  • 나녹 2018/05/18 23:47 # 답글

    오오 추첨 뚫으셨군요! 축하드립니다. Academia에 소속된 경우 추첨이 없고 접수도 항시가능일 겁니다. 그래서 전 에타님이 이미 H1B를 받으신 줄 알았어요;
  • 에타 2018/05/19 02:31 #

    아 저는 아카데미아는 아니고 인더스트리에 있어요 ㅎㅎ 아카데미아 가고 싶지만 그러려면 포닥을 지금부터 4년 넘게 해야하는지라 ㅠㅠ 어찌되었건 H1B나왔으니 한시름 놓았네요 ㅎ
  • 나녹 2018/05/19 06:22 #

    아 그러셨군요. 앞으로 스탬프까지 무사히 발급받으시길 바랍니다:)
  • 에타 2018/05/21 21:59 #

    감사합니다 ㅎㅎ ^^
  • skalsy85 2018/05/21 11:58 # 답글

    우와! 축하드려요. :) H1B 가 추첨이라 정말 lottery 같은거라고 그러더라고요. 재수없으면 떨어진다고..ㅜ.ㅜ
    저는 SSN 을 2000년도에 받았는데, 진짜 그땐 그냥 다운타운에 있는 시티홀 걸어가서 신청하니까 일주일인가 후에 걍 나오더라고요. 근데 911 후에 진짜 모든게 다 어려워졌다고 그러더라고요. 예전엔 요새는 트럼프 때문에 H1B 고 영주권이고 대기자는 많은데 뽑는 인원은 자꾸 줄이려고 한다고... 여튼 복권당첨 축하드리고! :) 앞으로 다가올 영주권 취득의 모든 귀찮고 어려운 과정들도 무사히 통과하실 수 있기를 빌어요! (나중에 레터 받을 사람들 미리 생각해보시고, 쪼금 일찍 컨택도 해보시고 하세욤. ㅎㅎ)
  • 에타 2018/05/22 11:28 #

    감사합니다 ㅎ 제 주변에서도 첫번째에는 종종 떨어진다고 하더라구요 ㅠ 그나마 STEM이라서 결국엔 붙는다고는 하지만.. 영주권도 아직 갈길이 멀긴 하지만 슬슬 계획 세워보려구요. 저 같은 경우는 NIW 추천서 받을 것 생각하면 머리가 아파오는지라 ㅎㅎ;; 올해들어 주변에서 NIW떨어진 한국인들도 많고 그래서 그냥 회사를 통해서 할것 같아요- 시간은 걸리지만 그게 조금더 확률이 높을것 같아서요 ㅎ
  • 오오 2018/05/22 14:55 # 삭제 답글

    축하드립니다! 미국 생활 잘 하시길 빕니다.
    이 기세를 몰아 영주권/시민권까지 도전하시는 건가요?
  • 에타 2018/05/23 21:43 #

    감사합니다 ㅎ 시민권까지는 잘 모르겠어요 ㅎㅎ 한국국적을 포기한다는 것에 거부감이 여전히 있네요 ㅎㅎ;;
  • 여우 2018/06/12 15:30 # 삭제 답글

    우왕...!!!! 엄청나다. 그 추첨에 뽑혔단 말인가!!! 트럼프 시대에 신분 문제 무사 안착한 거 매우 감축하오 bbbb 시민권 고고 한국 국적 개나 줘 ㅋ....( ")......
  • 에타 2018/06/19 02:59 #

    하지만 오늘 보충서류 요청 (RFE)를 받았다는 것은 안자랑 ㅋㅋㅋ 쉬운일이 하나도 없구료..
댓글 입력 영역